현재위치: > 게시판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재미난 글도 올려주시구요~! ^^


제목 [전자신문] LED 조명 방열판, 알루미늄 이후 차세대 소재는?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3-04-16 11:58:41 조회수 1490
   
 

당사도 2000년초 개발당시부터 여러 소재를 이용하여 방열 테스트를 해 봤지만 아직까지는 알미늄 합금보다 방열성능이 우수하고 생산성 및 채산성이 낮은 소재가 개발되지 못했습니다.

카본플레이트 및 방열 플라스틱으로도 시도해 봤지만 두께를 아주 얇게 해 주지 않는 이상 방열성능은 많이 떨어집니다.

국가별 형광등 및 백열전구 판매금지 시한은 다가오는데, 그에 상응하는 가격으로 출시할 수 있는 램프들을 생산하기엔 아직도 요원해보입니다. ㅡ.,ㅡ;;

=====================================================================================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의 방열판 소재로 주로 활용되는 알루미늄를 대체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하다. LED 조명 수명과 가격 경쟁력을 개선하기 위해 아예 다른 물질을 이용하거나 알루미늄 합금의 조성비와 금형을 바꾸는 신기술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LED 조명 업계에서 마그네슘, 알루미늄 판재, 실리콘카바이드(SiC) 등 신소재가 방열판 대체재로 주목받고 있다. 알루미늄 양극산화(아노다이징)로 가공 가능한 신소재로 만드는 방법도 개발되고 있다.

가장 많이 시도되고 있는 소재는 마그네슘이다. 알루미늄 무게를 줄일 수 있고 알루미늄보다 방열 기능도 우수하다. 국내 업체 휴메릭이 개발에 성공했고, 포스코LED 등도 연구개발(R&D)에 착수했다. 현재로선 가격이 비싸고 금형으로 찍어내기 어렵다는 것이 흠이다.

실리콘카바이드 역시 대체 소재로 거론된다. 열전도성이 높아 열 배출에 유리하지만 알루미늄 대신 쓰기에는 가격이 발목을 잡는다.

열전도성 플라스틱은 필립스가 할로겐 램프 대체형 LED 조명용으로 개발하기도 했지만 열 배출이 원활하지 않아 최근에는 관심이 시들해졌다.

알루미늄의 장점만 활용하려는 시도도 있다. 알루미늄은 열전도율이 높아 방열판의 알루미늄 함량이 많고 면적이 넓으면 방열 기능도 좋아진다. 하지만 가공성이 떨어져 지금까지 알루미늄 함량이 약 80%인 알루미늄 합금을 써왔다.

일반 알루미늄 판재를 적층해 양산에 성공한 예도 있다. 얇은 알루미늄을 여러 겹 쌓아 프레스 금형으로 생산한다. 공장등에 일부 적용됐지만 추가 가공이 필요해 채산성이 떨어진다.

알루미늄 함량을 99%까지 높인 알루미늄 합금을 아노다이징으로 처리해 가공 가능한 재료로 만들려는 시도도 있다. 역시 추가 성형이 필요하다는 게 약점이다.

백열등 대체형(벌브), 투광등, 공장등, 가로등용 LED 조명은 전체 재료비 중 방열판이 차지하는 비중이 3분의 1 이상이다. 방열판 소재 개선 없이는 LED 조명 확산도 더딜 수밖에 없다.

업계 관계자는 “LED 수명과 가격에 영향을 미치는 방열판에서 답을 찾아야 기존 조명을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당장 부각되는 기술은 없지만 다양한 소재가 경쟁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은지기자 onz@etnews.com

댓글달기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첨부파일
 
이전글 [아시아경제펌]성능미달 LED신호등제조사 10곳 조달시장거래정지
다음글 [전자신문] 불량 안정기가 LED 조명 보급 발목?
 
Copyright ⓒ 2006 (주)일렙 All rights reserved.
전화 : 02-474-1241
Contact elef@elef.co.krfor more information.
법인명(상호):(주)일렙 주소:134-030 서울특별시 강동구 성내동 548-3 정인빌딩 213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204-86-03618] / 통신판매업 신고 제 2014-서울강동-1751호
개인정보보호관리책임자 :이동철(elef@elef.co.kr) / 대표자(성명):이동철